주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정책/행정

곰삭은 젓갈의 풍미에 볼거리는 덤, 강경부활의 신호탄 ‘강경젓갈축제’ 상세보기
제목 곰삭은 젓갈의 풍미에 볼거리는 덤, 강경부활의 신호탄 ‘강경젓갈축제’
작성자 홍보담당관 등록일 2017-10-13 조회수 342
첨부파일 2016 강경축제장(드론촬영) (3).JPG [3894989 byte]
2016 강경젓갈축제 - 강경젓갈로 담근 김치 맛있고 한국 혼례복 신기해요! (1).jpeg [4171849 byte]
옥녀봉 (1).jpg [1574152 byte]
2016 강경젓갈축제 젓갈판매장 (2).jpeg [4251143 byte]
2016 강경축제장(드론촬영) (5).JPG [3425877 byte]
2014 강경발효젓갈축제-강경포구 보부상 재현.JPG [5226845 byte]
- 10월 18일부터 22일까지 강경포구, 강경도심지 일원서 오감만족 대장정 돌입 -
- 강경젓갈축제 21년! 도심형ㆍ생활형 축제 자리매김 주력 -

가을이었다. 날씨는 연일 맑았다. 옥녀봉에 있는 선명우의 소금집에서 내려다보는 금강은 정말 비단을 깔아놓은 듯 매끄럽고 유장했다. 계룡산의 허리짬을 파고 돌다가 공주 부여의 옛 꿈을 쓰다듬고 내려오는 강물이었다. 흐리기 때문에 강인 것인지, 강이기 때문에 흐르는 것인지는 알 수 없었다. 강물을 내려다보다가 고개를 돌리면 멀리 계룡산의 연접한 줄기줄기도 머물지 않고 마냥 흐르고 흘렀다. 흐르고 머무는 것이 자연이려니와, 흐르고 머무는 것이 곧 사람이었다.

- 박범신, 소금 中

1997년 10월 제1회 젓갈축제가 열렸다. 강경지역은 도도한 금강이 흐르고 아담한 옥녀봉과 채운산이 알맞은 거리를 두고 마주한 사이에 올망졸망 읍내가 보이는 젓갈의 도시다.

올해 21회를 맞은 강경젓갈축제가 10월 18일부터 22일까지 5일간 ‘정겨운 강경골목! 추억따라! 맛따라!’를 부제로 젓갈공원, 젓갈시장, 젓갈전시관, 옥녀봉 등에서 5개 분야 72개 행사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강경일원에는 140여개의 젓갈 상회가 200년 발효기술의 고품질 강경젓갈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전국에서 제일 좋은 원료만 골라 발효된 감칠맛 나는 강경 맛깔젓은 그 맛이 최고로 단연 인기를 누리고 있다.

강경젓갈축제는 지역경제를 이끌어온 대표적인 문화산업축제로 매년 눈부신 실적을 이뤄내며 문화관광부 우수축제로 선정됐다.

올해 역시 지난해와 같이 젓갈공원, 젓갈시장, 옥녀봉 등 강경포구와 강경도심지 일원 전체에서 축제 테마를 강화할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해 지역민과 관광객이 행사의 주체가 되는 내실 있는 도심형ㆍ생활형 축제로 자리매김하는데 주력한다.

아울러, 정체성이 강한 전국 강경포구 마당극 경연대회를 전면 배치하고, 젓갈김치담그기, 가마솥햅쌀밥과 젓갈시식 등 젓갈을 이용한 다양한 체험행사 확대, 관람객 중심의 행사장 구성과 도심지에 흩어져 있는 다양한 강경의 문화자원을 연계한 공간으로 재구성해 아름다운 강경을 만끽할 수 있게 한다는 복안이다.

외국인 김치담그기체험으로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나서는 한편 조랑말, 행복열차를 이용한 강경포구 탐방, 강경포구 레스토랑, 조선3대시장 홍보관, 관광홍보 및 평창올림픽 홍보관 등 창조관광상품 개발을 통한 관광객 유치에도 심혈을 기울였으며, 전국 드론 경연대회, 전국어린이 동요제, 전국궁도대회 등 다양한 전국대회가 열려 뜨거운 열기가 예상된다.

이외에도 보부상 난전재현놀이, 강경골목 플래시몹, 강경골목 버스킹, 강경포구 변사극, 충청도 웃다리풍장공연, 구구팔팔 어울마당, 강경夜한 거리 등으로 축제 정체성을 강화하고 젓갈김치 담그기, 가마솥 햅쌀밥과 젓갈 시식, 강경골목 젓갈딱지왕, 추억의 교복포토존, 양념젓갈 만들기, 왕새우잡기 등 다양한 체험을 준비했다.

아울러 강경의 옛 모습을 추억할 수 있도록 강경 옛 모습 및 축제 사진 전시를 비롯해 소원성취 종이배띄우기, 갈대숲 오솔길걷기, 국화포토존을 설치해 가을 정취를 더했다.

100년 전, 강경은 이 나라 안에서 가장 시끌벅적한 곳 가운데 하나였으며, 조선 후기 강경장은 평양장, 대구장과 함께 전국 3대 시장 가운데 하나로 손꼽혔다.

조선시대 물류와 경제의 거점으로 한나라의 상권을 쥐락펴락했던 약속의 땅 강경. 그 곁에 여전히 금강은 흐르고 있다. 풍요를 실어다줬던 그 물줄기가 마르지 않는 한 강경의 세월도 쉬이 끝나지는 않으리.
(사진 지난해 강경젓갈축제 장면 등)
목록

게재된 내용 및 운영에 대한 개선사항이 있으면 담당자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최종수정일 : 2016-09-08 11:25

  • 정보담당자
  • 담당부서 : 홍보담당관
  • 담당자 : 정미리
  • 연락처 : 041-746-5152
  • E-mail : toy0121@korea.kr
퀵메뉴
영외면회제 안내
논산시의회
사이버관광안내도
논산시통계
실시간 강우량
백제군사박물관
사이버문화센터
인터넷수능방송
정보화마을
강경젓갈타운
햇빛촌바랑산마을
TOP